국어 관련 기사

  • home
  • 게시판
  • 국어 관련 기사

(서울=연합뉴스) 윤고은 기자 = "표현의 자유" vs. "방송의 책임 망각"


방송 프로그램 제목이 갈수록 자유분방해지고 있다. 시대가 달라지고 대중의 언어습관이 달라진 상황을 반영하는 것인데, 논쟁거리를 제공한다.

과거에는 외래어나 비속어 사용만이 문제가 됐지만, 어느 순간 '급식체' '인터넷체' '이모티콘체' 등 새로운 신조어와 표현이 일상의 대화를 점령하면서 방송에도 자연스럽게(?) 수용되고 있다.


방송가에서는 달라진 시대 상황을 어느 정도 반영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그러나 방송의 공공성과 책임을 망각한 것이라는 지적이 맞선다.



◇ '개이득' '너의 등짝에 스매싱' '전생에 웬수들'
JTBC2에서는 지난 8월부터 '개이득2'가 매주 수요일 방송 중이다. 연예인의 중고물품 직거래 체험기를 관찰하는 프로그램이다. 제목 '개이득'은 '엄청나다' '많다'는 뜻의 접두어로 쓰이는 비속어 '개'를 '이득'에 붙인 말로, '엄청난 이득'을 뜻한다.
'개이득'은 출발은 인터넷 프로그램이었다. JTBC2가 시즌1을 구매해 방송에 내보낸 데 이어 시즌2는 아예 공동제작으로 참여해 방송 중이다.

TV조선은 12월4일부터 시트콤 '너의 등짝에 스매싱'을 방송한다. 원래 제목은 '닭치고 스매싱'이었는데 최근에 변경했다. 주인공의 목표가 자신만의 치킨 브랜드를 세우는 것이라 처음에는 '닭을 치다'는 말을 응용한 '닭치고'로 정했던 듯한데, 그나마 그 단어는 바꿨다. 스매싱(smashing)은 '강하게 때리기'라는 뜻의 영어다.


MBC TV는 오는 27일부터 새 일일연속극 '전생에 웬수들'을 방송한다. '웬수'는 '원수'의 사투리다.

저마다 젊은 타깃층을 겨냥하거나 코믹한 드라마의 이미지를 강조하기 위한 작명이다. '개이득'이나 '웬수'는 일상에서 흔히 쓰는 말이기도 하다. 하지만 방송 프로그램 제목으로 적합한가에 대해서는 논란이 생긴다.


국립국어원 공공언어과 김문오 과장은 19일 "방송법을 보면 방송은 표준어 보급과 언어순화에 이바지해야 한다는 조항이 있다"며 "'개이득'이나 '웬수들' 같은 제목은 방송 언어의 품격을 해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반면, 한 홍보사 대표는 "트렌드라는 것을 무시할 수 없는 것 같다"며 "그 시점에서 유행처럼 퍼져나가는 표현이 있고, 그 표현을 써야 의미가 확실히 전달되는 경우가 있다"고 말했다.


◇ '슬기로운 감빵생활' '투깝스'

tvN은 22일부터 수목극으로 '슬기로운 감빵생활'을 방송한다. '감빵'은 교도소에서 죄수를 가둬두는 방인 '감방'을 세게 발음해 쓴 표기다.

MBC TV는 오는 27일부터 새 월화극 '투깝스'를 방송한다. '투깝스'는 두명을 뜻하는 영어 '투'(two)에 경찰을 뜻하는 영어 '캅'(cop)의 복수형을 쓰면서 세게 발음해 붙인 조어다.



두 드라마 모두 극의 내용을 반영한 재치있는 제목이지만, 맞춤법에서는 어긋난다.

2012년 KBS 2TV가 드라마 내용을 반영했다면서 수목극에 '세상 어디에도 없는 차칸 남자'라는 제목을 붙였다가 한글학회 등 한글단체로부터 항의를 받고 방송 2회만에 제목을 '…차칸 남자'에서 '…착한 남자'로 바꾼 바 있다.


KBS 관계자는 "드라마는 창작물이고, 제작진의 생각과 창작 정신은 보호받아야 한다"며 "뉴스 프로그램이 아닌 드라마에서는 어느 정도 표현의 자유가 보장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비속어나 과도한 외래어 사용은 문제가 되겠지만 드라마의 내용을 단적으로 보여줄 수 있는 제목의 경우는 수용이 가능하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 '매드독' '보그맘' '더유닛' '화유기'

KBS 2TV 수목극의 제목은 '매드독'이고, MBC TV 금요 드라마 제목은 '보그맘'이다.

'매드독'(mad dog)은 '미친 개'라는 뜻의 영어이고, '보그맘'은 인조인간을 뜻하는 영어 '사이보그'(cyborg)에 '엄마'(mom')를 합친 조어다.


OCN에서는 '보이스'(voice) '터널'(tunnel) '듀얼'(dual) 등에 이어 현재는 '블랙'(black)이라는 제목의 주말극을 방송 중이다. 계속해서 영어 단어를 그대로 쓴 제목의 드라마를 선보이고 있다.



KBS 2TV는 '더 유닛'(the unit)이라는 가수 오디션 프로그램을 방송하고 있다. 심지어 프로그램에 붙는 수식어는 '아이돌 리부팅 프로젝트'(idol rebooting project)다. 다 영어다. 가요계에서 '유닛'은 아이돌 그룹을 다시 쪼갠 소그룹을 뜻하며, '리부팅'은 '재시동'이라는 뜻이다.


그런가 하면 한자어를 그대로 쓰기도 한다.

tvN은 12월23일 선보이는 주말극의 제목을 '화유기'라고 정했다. 고전 '서유기'에서 모티프를 따온 드라마로, 제목의 '화'는 빛날 화(華), 꽃화(花), 화합할 화(和) 등 다양한 의미를 담았다는 게 제작진의 설명이다. 하지만 이런 설명이 없으면 '화유기'가 무엇을 뜻하는지는 알기 어렵다.


국립국어원 김문오 과장은 "방송은 남녀노소가 보는 매체인데 외국어의 남용은 공동체의 긍정적 소통에 걸림돌이 된다"며 "방송에서 아는 사람만 알아듣고, 모르는 사람은 몰라도 된다는 식의 프로그램 이름은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pretty@yna.co.kr


출처: 연합뉴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825 [속담말ㅆ·미]서투른 숙수가 피나무 안반만 나무란다 2017.11.28 99
824 [현장 행정] 칠십평생 ‘까막눈’ 할머니 “이젠 지하철 타도 겁 안 나” 2017.11.24 133
823 '지득한·구배·게기' 지자체 법규에 일제식 한자 여전 2017.11.24 143
822 비닐·마지노선·헹가래 중 순우리말은?…외래어 사용 절반이 '습관돼서' 2017.11.24 136
821 베를린국제언어박람회에 참가, 한글관 운영 2017.11.21 261
» '개이득' '더유닛' '투깝스'…이런 TV프로 제목 어떠세요? 2017.11.21 151
819 PARK Ji-sung이 PARK Ji-Sung으로 평창 조직위 등 많은 단체 영문 표기 오류 2017.11.21 133
818 [안도의 알쏭달쏭 우리말 어원] 68. 안달이 나다-속이 타서 달아오른다 2017.11.17 158
817 사라지는 우리말을 지키고 싶었습니다, 나랏말싸미 팀 2017.11.17 155
816 베를린국제언어박람회에 참가, 한글관 운영 2017.11.17 149
815 [김기환의 부동산 읽기] 뜻 모를 ‘외계어’ 넘치는 요즘 아파트 작명법 들여다보니 2017.11.12 175
814 [모닝 스브스] '연패' 이긴 거야? 진 거야?...헷갈리는 우리말 2017.11.12 169
813 편성→대, 량→칸, 운행시격→운행간격… 부산교통공사, 일본식 철도 전문용어 한글로 순화 입력 2017.11.12 162
812 [쉬어가는 우리말 ]'가을걷이'와 관련된 우리말 2017.11.08 189
811 [만화로 보는 우리말] 불고기는 영어로 어떻게 번역할까요? 2017.11.08 194
810 [홍성호 기자의 열려라! 우리말] 안전용어, 우리말 놔두고 꼭 영어로 써야 할까요? 2017.11.07 182
809 [신숙주 바로 알기] (2) 『동국정운』 지은 신숙주, 중국이 천년동안 손도 못댄 발음을 훈민정음으로 쓰다 2017.11.07 182
808 중고교생 24% "또래 친구들에게 언어폭력 당해" 2017.11.07 199
807 국립국어원 다듬은 말 발표 <파트너사를 ‘협력사’로 다듬었습니다> 2017.11.03 222
806 "우리나라는 타이포그라피 종주국이다" 2017.11.03 2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