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어 관련 기사

  • home
  • 게시판
  • 국어 관련 기사
스포츠 기사에는 '연패'라는 단어가 종종 쓰입니다. 그런데 이 단어는 문맥을 파악하고 해석을 해야 그 뜻을 제대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싸움이나 경기에서 계속 지거나 운동 경기에서 연달아 계속 우승한다는 두 가지 상반된 뜻을 가지고 있어서 잘못 해석할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기사 제목을 쓸 때 보통 10자 내외로 쓰는데 세 시즌 연속 우승 대신 '3연패'라 쓰면 짧고 효율적이기 때문에 이 단어가 많이 쓰입니다.

스포츠 팬은 보통 경기 흐름과 팀 경기력을 어느 정도 파악하고 있어 연패라는 단어 해석에 큰 어려움이 없지만, 스포츠를 잘 모르는 독자에겐 조금 불친절한 단어일 수 있습니다.
'고용인'과 '고용자'란 단어도 돈을 주고 사람을 부리는 사람이란 뜻과 반대로, 돈을 받고 남의 일을 해주는 사람이란 뜻을 가지고 있어 헷갈릴 수 있습니다. '편독'이란 단어 역시 문맥에 따라 그 의미가 달라집니다.
전문가들은 우리 말에 한자가 많아 이런 일이 종종 생긴다고 했는데요, 한자로 쓰면 그 뜻을 식별할 수 있지만, 한글로 쓰면 동음 이의어가 돼 문맥을 파악해야 정확한 의미를 알 수 있는 겁니다.
연승과 연패는 둘 다 이겼다는 뜻이지만, 구체적으로 '연승'은 하나하나 경기에서 이겼을 때 '연패'는 연속 우승을 했을 때 쓰입니다.

꼭 한자가 아니더라도 헷갈리는 단어가 있습니다. '헬스를 끊다'라는 문장을 보면 끊다라는 의미가 시작하다와 그만두다 두 가지 뜻으로 해석될 수 있죠.

재밌는데요, 말은 사회와 문화의 영향을 받기 때문에 조금 헷갈리는 건 자연스러운 현상인데 소통하다가 조금 헷갈리는 표현을 쓰게 된다면 이해하기 쉬운 방향으로 잘 조절하시면 문제 없을 것 같습니다.

출처 : SBS 뉴스
원본 링크 : http://news.sbs.co.kr/news/endPage.do?news_id=N1004475984&plink=COPYPASTE&cooper=SBSNEWSEND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818 [안도의 알쏭달쏭 우리말 어원] 68. 안달이 나다-속이 타서 달아오른다 2017.11.17 8
817 사라지는 우리말을 지키고 싶었습니다, 나랏말싸미 팀 2017.11.17 8
816 베를린국제언어박람회에 참가, 한글관 운영 2017.11.17 9
815 [김기환의 부동산 읽기] 뜻 모를 ‘외계어’ 넘치는 요즘 아파트 작명법 들여다보니 2017.11.12 28
» [모닝 스브스] '연패' 이긴 거야? 진 거야?...헷갈리는 우리말 2017.11.12 28
813 편성→대, 량→칸, 운행시격→운행간격… 부산교통공사, 일본식 철도 전문용어 한글로 순화 입력 2017.11.12 23
812 [쉬어가는 우리말 ]'가을걷이'와 관련된 우리말 2017.11.08 53
811 [만화로 보는 우리말] 불고기는 영어로 어떻게 번역할까요? 2017.11.08 64
810 [홍성호 기자의 열려라! 우리말] 안전용어, 우리말 놔두고 꼭 영어로 써야 할까요? 2017.11.07 46
809 [신숙주 바로 알기] (2) 『동국정운』 지은 신숙주, 중국이 천년동안 손도 못댄 발음을 훈민정음으로 쓰다 2017.11.07 39
808 중고교생 24% "또래 친구들에게 언어폭력 당해" 2017.11.07 43
807 국립국어원 다듬은 말 발표 <파트너사를 ‘협력사’로 다듬었습니다> 2017.11.03 70
806 "우리나라는 타이포그라피 종주국이다" 2017.11.03 54
805 [기타뉴스]코레아나 늑대거미, 말미잘루스...동물의 학명 어떻게 지을까 2017.11.03 60
804 콜린스 선정 올해의 단어는?…트럼프발 ‘가짜 뉴스’ 2017.11.03 65
803 "국물 아니라 궁물"…다문화자녀 한글 가르치는 한족 선생님 2017.10.30 72
802 ‘몰카’와 ‘불법촬영’의 차이 2017.10.30 68
801 [기타뉴스]국어대사전, 페미니스트에 한 걸음 더 2017.10.30 74
800 [인터뷰] 한글학회 권재일 회장 “훈민정음 반포 일등공신 신숙주 재평가 마땅, 27일 신숙주 학술대회” 2017.10.24 98
799 [김기중 기자의 교육 talk] 한류·한글 열풍…해외 한국어 교육 확산 기회로 2017.10.24 1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