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어 관련 기사

  • home
  • 게시판
  • 국어 관련 기사
“드라마 ‘도깨비’를 다 봤어요. 공유의 명대사도 몇 개 외우고 있어요.”
 
최근 태국 방콕 싸라윗타라 학교에서 만난 17살 태국 학생 손티차와 이야기를 나누면서 고개를 갸웃거릴 수밖에 없었습니다. 막힘 없는 그의 답변에 ‘한국어를 어쩜 이리 잘할까’ 하는 생각이 떠나질 않았습니다. 손티차는 이 학교 한국어반에서 1년 6개월 정도, 일주일에 12시간씩 한국어를 배웠습니다. 공부한 시간과 실력을 따져 보니, 손티차는 외국어 영재가 아닐까 생각마저 들었습니다.

이야기를 더 하면서 실력의 비결을 알 수 있었습니다. 바로 인터넷과 유튜브였습니다. 아이돌 그룹 엑소의 뮤직비디오를 유튜브에서 찾아 가사를 받아 적고 노래를 부릅니다. 인터넷에서 한국 드라마를 보며 주인공이 돼 명대사를 따라 합니다. 좋아하니까 혼자 밤늦게 공부하고, 친구들과 자료를 돌려보곤 합니다. 이른바 ‘자기주도 학습’의 좋은 사례였던 셈입니다.

●정부 ‘한류 이후’ 대비 지한파 육성 필요
외국 출장을 나가 보면 한류가 대단하다는 점을 새삼 느낍니다. 2년 전 중국 베이징 출장에서도 ‘한국에서 왔다’고 하자 중국 학생들이 대뜸 아이돌 그룹 슈퍼주니어 이야기를 꺼내고, 드라마 ‘대장금’을 봤느냐고 물었습니다.

한류 열풍은 식지 않았고, 오히려 한국어에 대한 인기를 키웠습니다. 만약 한류가 거품처럼 꺼지면 어떻게 될까요. 정작 우리 정부는 한류 이후에 대해서는 별 관심이 없어 보입니다. 외국 학교와 적극적인 학교 교류를 한다든가, 한국에 관심이 많은 외국 학생을 ‘지한파’로 길러내는 좋은 프로그램은 눈에 띄지 않습니다. 한류 열풍이 꺼지면 사실상 한국에 대한 애정도 꺼질 게 확실합니다.

올여름 베트남으로 휴가를 가서 유려하게 영어를 하지 못해 쩔쩔맨 적이 여러 번입니다. 중학교와 고등학교 6년 동안이나 영어를 배웠지만, 영어를 할라치면 여전히 머릿속에서 단어가 떠돌고 입 안에서 말이 맴돕니다. 영어는 시험용, 성적용이었기 때문입니다. 대학수학능력시험에서 영어 만점을 받았는데도, 기자는 마흔이 넘은 지금도 영어가 어렵습니다.

●성적 노린 외국어 공부, 효율성에 한계
올해 수능에서 수험생이 가장 많이 응시하는 제2외국어 영역은 아랍어입니다. 때아닌 아랍문화 열풍이 분 게 아닙니다. 아럽어가 재미있거나 필요해서 시험을 치르는 학생보다, 점수 때문에 선택한 경우가 더 많습니다. 모두 어려워하는 과목에서는 상대평가가 유리한 탓입니다.

수능을 앞둔 시점에 만난 그 또래 태국 학생에게서, 외국인의 한국어 교육, 그리고 한국인의 외국어 교육에 대해 뭔가 제대로 된 대책이 필요하다는 생각을 해 봅니다.
gjkim@seoul.co.kr

[출처: 서울신문에서 제공하는 기사입니다.] http://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171020023002&wlog_tag3=naver#csidxc1aa9ed01c94ebe9aa427ea8d31e474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 [김기중 기자의 교육 talk] 한류·한글 열풍…해외 한국어 교육 확산 기회로 2017.10.24 475
798 세종대왕, 한글 그리고 여주, 디자인과 만나다! 2017.10.24 496
797 "취업난에"…뉴스 내 최다 등장 신조어는 '스펙' 2017.10.20 508
796 [김동환 기자의 수요돋보기] "어쩌죠? 우리 아이의 받아쓰기 점수가 너무 낮아요" 2017.10.20 482
795 “우리말 맞아?” 지자체 조례 ‘일본식 한자어’ 정비 2017.10.20 510
794 '오지다' '지리다'…요새 유행중이라는 '급식체' 어떻게 생각하세요 2017.10.17 976
793 “왜 우리 구에만 장애인학교” … 혐오 표현 범람시대 “여혐은 잘못” 지적했다 “죽여버리자” 공격받기도 2017.10.17 517
792 “엑소 좋아 한국어반 진학… 한국 대학 가고 싶어” 2017.10.17 515
791 태풍 란 일본 향해 북상 중… 140개 태풍 이름은 누가 정할까 2017.10.17 497
790 <전국 국어학 학술대회>"바람직한 국어순화 방향"(10.13) 2017.10.12 539
789 한글은 세종대왕의 애민정신에서 창제됐다 2017.10.11 570
788 ‘댕댕이·판팡띵소·띵곡’ 무슨 뜻?… 야민정음을 아시나요 2017.10.11 799
787 [맞춤법의 재발견]<24> ‘완전 좋다’는 틀린 말 2017.10.11 564
786 내일 '571돌 한글날' 경축식…'우리말'로 쓴 식순 눈길 2017.10.08 573
785 571돌 한글날 경축식 식순, 우리말로 진행 2017.10.08 580
784 한글날 만나는 나만의 국어사전 뜻풀이 전시 2017.10.04 632
783 도봉 ♥ 한글… 새달 7일 제6회 한글잔치 2017.09.30 666
782 한글·한자·가나…동아시아 3국의 서체는 어떻게 발전했나 2017.09.30 637
781 [카드뉴스] 삼촌은 '도련님'인데, 왜 외삼촌은 '처남'이야? 2017.09.30 683
780 국보로 승격된 ‘월인천강지곡’의 문화재적 가치 재조명 2017.09.26 6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