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어 관련 기사

  • home
  • 게시판
  • 국어 관련 기사
“드라마 ‘도깨비’를 다 봤어요. 공유의 명대사도 몇 개 외우고 있어요.”
 
최근 태국 방콕 싸라윗타라 학교에서 만난 17살 태국 학생 손티차와 이야기를 나누면서 고개를 갸웃거릴 수밖에 없었습니다. 막힘 없는 그의 답변에 ‘한국어를 어쩜 이리 잘할까’ 하는 생각이 떠나질 않았습니다. 손티차는 이 학교 한국어반에서 1년 6개월 정도, 일주일에 12시간씩 한국어를 배웠습니다. 공부한 시간과 실력을 따져 보니, 손티차는 외국어 영재가 아닐까 생각마저 들었습니다.

이야기를 더 하면서 실력의 비결을 알 수 있었습니다. 바로 인터넷과 유튜브였습니다. 아이돌 그룹 엑소의 뮤직비디오를 유튜브에서 찾아 가사를 받아 적고 노래를 부릅니다. 인터넷에서 한국 드라마를 보며 주인공이 돼 명대사를 따라 합니다. 좋아하니까 혼자 밤늦게 공부하고, 친구들과 자료를 돌려보곤 합니다. 이른바 ‘자기주도 학습’의 좋은 사례였던 셈입니다.

●정부 ‘한류 이후’ 대비 지한파 육성 필요
외국 출장을 나가 보면 한류가 대단하다는 점을 새삼 느낍니다. 2년 전 중국 베이징 출장에서도 ‘한국에서 왔다’고 하자 중국 학생들이 대뜸 아이돌 그룹 슈퍼주니어 이야기를 꺼내고, 드라마 ‘대장금’을 봤느냐고 물었습니다.

한류 열풍은 식지 않았고, 오히려 한국어에 대한 인기를 키웠습니다. 만약 한류가 거품처럼 꺼지면 어떻게 될까요. 정작 우리 정부는 한류 이후에 대해서는 별 관심이 없어 보입니다. 외국 학교와 적극적인 학교 교류를 한다든가, 한국에 관심이 많은 외국 학생을 ‘지한파’로 길러내는 좋은 프로그램은 눈에 띄지 않습니다. 한류 열풍이 꺼지면 사실상 한국에 대한 애정도 꺼질 게 확실합니다.

올여름 베트남으로 휴가를 가서 유려하게 영어를 하지 못해 쩔쩔맨 적이 여러 번입니다. 중학교와 고등학교 6년 동안이나 영어를 배웠지만, 영어를 할라치면 여전히 머릿속에서 단어가 떠돌고 입 안에서 말이 맴돕니다. 영어는 시험용, 성적용이었기 때문입니다. 대학수학능력시험에서 영어 만점을 받았는데도, 기자는 마흔이 넘은 지금도 영어가 어렵습니다.

●성적 노린 외국어 공부, 효율성에 한계
올해 수능에서 수험생이 가장 많이 응시하는 제2외국어 영역은 아랍어입니다. 때아닌 아랍문화 열풍이 분 게 아닙니다. 아럽어가 재미있거나 필요해서 시험을 치르는 학생보다, 점수 때문에 선택한 경우가 더 많습니다. 모두 어려워하는 과목에서는 상대평가가 유리한 탓입니다.

수능을 앞둔 시점에 만난 그 또래 태국 학생에게서, 외국인의 한국어 교육, 그리고 한국인의 외국어 교육에 대해 뭔가 제대로 된 대책이 필요하다는 생각을 해 봅니다.
gjkim@seoul.co.kr

[출처: 서울신문에서 제공하는 기사입니다.] http://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171020023002&wlog_tag3=naver#csidxc1aa9ed01c94ebe9aa427ea8d31e474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818 [안도의 알쏭달쏭 우리말 어원] 68. 안달이 나다-속이 타서 달아오른다 2017.11.17 8
817 사라지는 우리말을 지키고 싶었습니다, 나랏말싸미 팀 2017.11.17 8
816 베를린국제언어박람회에 참가, 한글관 운영 2017.11.17 9
815 [김기환의 부동산 읽기] 뜻 모를 ‘외계어’ 넘치는 요즘 아파트 작명법 들여다보니 2017.11.12 29
814 [모닝 스브스] '연패' 이긴 거야? 진 거야?...헷갈리는 우리말 2017.11.12 28
813 편성→대, 량→칸, 운행시격→운행간격… 부산교통공사, 일본식 철도 전문용어 한글로 순화 입력 2017.11.12 23
812 [쉬어가는 우리말 ]'가을걷이'와 관련된 우리말 2017.11.08 53
811 [만화로 보는 우리말] 불고기는 영어로 어떻게 번역할까요? 2017.11.08 64
810 [홍성호 기자의 열려라! 우리말] 안전용어, 우리말 놔두고 꼭 영어로 써야 할까요? 2017.11.07 46
809 [신숙주 바로 알기] (2) 『동국정운』 지은 신숙주, 중국이 천년동안 손도 못댄 발음을 훈민정음으로 쓰다 2017.11.07 39
808 중고교생 24% "또래 친구들에게 언어폭력 당해" 2017.11.07 43
807 국립국어원 다듬은 말 발표 <파트너사를 ‘협력사’로 다듬었습니다> 2017.11.03 70
806 "우리나라는 타이포그라피 종주국이다" 2017.11.03 54
805 [기타뉴스]코레아나 늑대거미, 말미잘루스...동물의 학명 어떻게 지을까 2017.11.03 61
804 콜린스 선정 올해의 단어는?…트럼프발 ‘가짜 뉴스’ 2017.11.03 65
803 "국물 아니라 궁물"…다문화자녀 한글 가르치는 한족 선생님 2017.10.30 73
802 ‘몰카’와 ‘불법촬영’의 차이 2017.10.30 68
801 [기타뉴스]국어대사전, 페미니스트에 한 걸음 더 2017.10.30 74
800 [인터뷰] 한글학회 권재일 회장 “훈민정음 반포 일등공신 신숙주 재평가 마땅, 27일 신숙주 학술대회” 2017.10.24 98
» [김기중 기자의 교육 talk] 한류·한글 열풍…해외 한국어 교육 확산 기회로 2017.10.24 1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