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어 관련 기사

  • home
  • 게시판
  • 국어 관련 기사

충북도청 © News1 D.B


충북도가 지방자치단체 조례(자치법규)에 남아 있는 일본식 한자어 표기를 바로잡기 위한 작업에 착수했다.

18일 충북도에 따르면 지자체 조례에 자주 사용되는 23개 용어를 중심으로 일본식 한자어 표기를 바로잡을 계획이다.

그동안 지자체 조례에 일상에서 쓰이지 않는 낯선 일본식 한자어 등 외래어를 남발하면서 주민들의 이해도나 활용도가 떨어진다는 지적이 적지 않았다.

이에 따라 행정안전부는 최근 각 지자체에 ‘조례 속 일본식 한자어’ 정비를 연중 실시하라는 내용의 공문을 보냈다.

충북도도 지자체 조례에 대한 전수조사를 진행하기로 했다.

그동안 지자체에서 자율적으로 ‘알기 쉬운 법령정비 기준’에 따라 용어를 개선한 적은 있지만, 일본식 한자어를 일제 정비한 사례는 없었다.

주요 정비대상 용어는 △가료(치료) △게기(규정) △구좌(계좌) △미불(미지급) △부락(마을) △불입(납입) △불하(매각) △시말서(경위서) △주말하다(붉은선으로 지우다) △하구언(하구둑) 등이다.

‘불입’의 경우 고유 일본어 ‘はらいこみ(하라이코미)’의 한자 표기로 알려져 있다.

행안부는 “고유 일본어의 한자 표기를 우리말 한자음으로 읽은 것으로, 한자를 병기해도 그 뜻을 알기 어려우므로 순화할 필요가 있다”며 불입을 ‘납입’으로 순화해 사용할 것을 권고했다.

이처럼 일본식 한자어를 그대로 사용하고 있거나 우리말로 순화할 수 있는 용어를 바로 잡음으로써 바람직한 표준어 사용 확대와 국민의 조례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는 것이 목표다.

다만 일본식 한자어 중 대체할만한 우리말을 찾기 어렵거나 우리말이 법령문의 원래 의미와 일치하지 않는 경우는 그대로 사용하도록 했다.

또 상위 법령에서 보편적으로 사용되고 있는 경우는 업무처리의 통일성을 위해 정비대상에서 배제할 방침이다.

충북도 관계자는 “조례에 남아 있는 일본식 한자어 표기를 전수 조사한 뒤 우리말로 순화할 수 있는 용어는 서서히 바로 잡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songks8585@news1.kr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799 [김기중 기자의 교육 talk] 한류·한글 열풍…해외 한국어 교육 확산 기회로 2017.10.24 516
798 세종대왕, 한글 그리고 여주, 디자인과 만나다! 2017.10.24 530
797 "취업난에"…뉴스 내 최다 등장 신조어는 '스펙' 2017.10.20 530
796 [김동환 기자의 수요돋보기] "어쩌죠? 우리 아이의 받아쓰기 점수가 너무 낮아요" 2017.10.20 505
» “우리말 맞아?” 지자체 조례 ‘일본식 한자어’ 정비 2017.10.20 546
794 '오지다' '지리다'…요새 유행중이라는 '급식체' 어떻게 생각하세요 2017.10.17 1021
793 “왜 우리 구에만 장애인학교” … 혐오 표현 범람시대 “여혐은 잘못” 지적했다 “죽여버리자” 공격받기도 2017.10.17 549
792 “엑소 좋아 한국어반 진학… 한국 대학 가고 싶어” 2017.10.17 571
791 태풍 란 일본 향해 북상 중… 140개 태풍 이름은 누가 정할까 2017.10.17 536
790 <전국 국어학 학술대회>"바람직한 국어순화 방향"(10.13) 2017.10.12 582
789 한글은 세종대왕의 애민정신에서 창제됐다 2017.10.11 616
788 ‘댕댕이·판팡띵소·띵곡’ 무슨 뜻?… 야민정음을 아시나요 2017.10.11 854
787 [맞춤법의 재발견]<24> ‘완전 좋다’는 틀린 말 2017.10.11 600
786 내일 '571돌 한글날' 경축식…'우리말'로 쓴 식순 눈길 2017.10.08 606
785 571돌 한글날 경축식 식순, 우리말로 진행 2017.10.08 617
784 한글날 만나는 나만의 국어사전 뜻풀이 전시 2017.10.04 660
783 도봉 ♥ 한글… 새달 7일 제6회 한글잔치 2017.09.30 701
782 한글·한자·가나…동아시아 3국의 서체는 어떻게 발전했나 2017.09.30 674
781 [카드뉴스] 삼촌은 '도련님'인데, 왜 외삼촌은 '처남'이야? 2017.09.30 726
780 국보로 승격된 ‘월인천강지곡’의 문화재적 가치 재조명 2017.09.26 6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