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어 관련 기사

  • home
  • 게시판
  • 국어 관련 기사
방콕 고교 한국어 수업 참관

“차렷, 경례!” “선생님, 안녕하세요!”

수니싸(27·여) 교사가 구령을 외치자 학생 30명이 낭랑한 목소리로 인사했다. 태국 방콕에서 차로 30분 정도쯤 달리는 거리에 있는 싸라윗타라 학교에서는 한국 정부와 태국 정부가 함께 만든 한국어 교과서로 공부하고 있다. 지난 10일 이곳에서 만난 학생들은 더위에도 똘망똘망한 눈으로 칠판을 응시했다.

태국 싸라윗타라 학교 한국어반 5학년 학생들이 한국문화 수업 시간에 만든 그림들을 보여주면서 활짝 웃고 있다. 그림은 다양한 한글을 활용하거나 한국 문화를 그려 완성한 것들이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태국 싸라윗타라 학교 한국어반 5학년 학생들이 한국문화 수업 시간에 만든 그림들을 보여주면서 활짝 웃고 있다. 그림은 다양한 한글을 활용하거나 한국 문화를 그려 완성한 것들이다.

중·고교생 3700명이 다니는 이 학교에서 한국 고1~3에 해당하는 4~6학년은 외국어와 수학·과학 등 전공 가운데 한 개를 택해 공부한다. 학년별 12개 전공반 가운데 한 반이 한국어반이다. 한국어반 학생들은 1주일에 한국어 문법 6시간, 말하기 2시간, 한국문화 1시간, 한국어능력시험(TOPIK) 1시간을 배운다. 5학년 손티차(17)는 “그룹 엑소를 좋아해 한국까지 좋아졌다. 가사를 더 정확히 배우려고 한국어반에 진학했다”면서 또렷한 한국말로 인터뷰를 했다. 손티차처럼 유튜브 등을 통해 한국 노래, 영화, 드라마를 찾아 공부하는 학생들이 많다. 


손티차는 동갑내기 메씨아, 촘푸, 까녹펀과 지난 4월 태국 방콕 왕립 쭐랄롱꼰대에서 열린 한국어 재능대회에서 한국 드라마 ‘도깨비’의 한 장면을 연기해 금상을 받았다.


한국어를 좋아하는 학생들은 한국 대학에 진학하고 졸업 후 한국 관련한 일을 하고 싶어한다. 손티차는 한국어 통역사, 까녹턴은 한국 예능 프로그램 제작자가 되는 게 꿈이다. 메씨아는 삼성에서 일하길 바라고 있다. 촘푸는 “한국어 교사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 교사와 아이들은 정부의 장학금 지원이 절실하다고 입을 모았다. 학교 관계자들은 지난 7월 부산대 단기 프로그램으로 한국에 다녀온 경험을 들어 “한국에 대한 애정이 커졌고 아이들에게 꿈이 생겼다”고 했다. 하지만 경제적인 부담이 커 아이들의 바람은 현실이 되기 어려운 상황이다.

현재 한국 정부에서 지원하는 정부초청외국인장학생(GKS) 학부생 지원에서 태국 학생은 2명뿐이다. 윤소영 태국 한국교육원장은 “정부가 장기적인 관점으로 이들에 대한 장학금 지원 등 투자를 해야 한다”고 했다.


글 사진 태국 방콕 김기중 기자

gjkim@seoul.co.kr



[출처: 서울신문에서 제공하는 기사입니다.] http://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171017027016#csidx2fa0b442fe11809ac0b7bdf3df0d8e4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805 [기타뉴스]코레아나 늑대거미, 말미잘루스...동물의 학명 어떻게 지을까 2017.11.03 1142
804 콜린스 선정 올해의 단어는?…트럼프발 ‘가짜 뉴스’ 2017.11.03 1021
803 "국물 아니라 궁물"…다문화자녀 한글 가르치는 한족 선생님 2017.10.30 1134
802 ‘몰카’와 ‘불법촬영’의 차이 2017.10.30 1122
801 [기타뉴스]국어대사전, 페미니스트에 한 걸음 더 2017.10.30 1308
800 [인터뷰] 한글학회 권재일 회장 “훈민정음 반포 일등공신 신숙주 재평가 마땅, 27일 신숙주 학술대회” 2017.10.24 1274
799 [김기중 기자의 교육 talk] 한류·한글 열풍…해외 한국어 교육 확산 기회로 2017.10.24 1265
798 세종대왕, 한글 그리고 여주, 디자인과 만나다! 2017.10.24 1543
797 "취업난에"…뉴스 내 최다 등장 신조어는 '스펙' 2017.10.20 1254
796 [김동환 기자의 수요돋보기] "어쩌죠? 우리 아이의 받아쓰기 점수가 너무 낮아요" 2017.10.20 1210
795 “우리말 맞아?” 지자체 조례 ‘일본식 한자어’ 정비 2017.10.20 1237
794 '오지다' '지리다'…요새 유행중이라는 '급식체' 어떻게 생각하세요 2017.10.17 1905
793 “왜 우리 구에만 장애인학교” … 혐오 표현 범람시대 “여혐은 잘못” 지적했다 “죽여버리자” 공격받기도 2017.10.17 1459
» “엑소 좋아 한국어반 진학… 한국 대학 가고 싶어” 2017.10.17 1407
791 태풍 란 일본 향해 북상 중… 140개 태풍 이름은 누가 정할까 2017.10.17 1233
790 <전국 국어학 학술대회>"바람직한 국어순화 방향"(10.13) 2017.10.12 1290
789 한글은 세종대왕의 애민정신에서 창제됐다 2017.10.11 1308
788 ‘댕댕이·판팡띵소·띵곡’ 무슨 뜻?… 야민정음을 아시나요 2017.10.11 1751
787 [맞춤법의 재발견]<24> ‘완전 좋다’는 틀린 말 2017.10.11 1469
786 내일 '571돌 한글날' 경축식…'우리말'로 쓴 식순 눈길 2017.10.08 12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