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어 관련 기사

  • home
  • 게시판
  • 국어 관련 기사



center

21호 태풍의 이름은 ‘란(LAN)’이다.

[글로벌이코노믹 서창완 기자] 



21호 태풍의 이름은 ‘란(LAN)’이다.

19일 ‘매우 강’의 강도로 변해 일본을 향해 북상 중인 태풍 ‘란’의 이름은 어디서 왔을까? 미국에서 제출한 이름(마셜군도 원주민어)으로 폭풍을 의미한다.

태풍의 이름은 태풍의 영향을 주로 받는 14개 국가가 제안한 이름들 중에서 선정된다. 각 나라별 10개로 순서에 따라 돌아가며 이름이 붙는다. 한반도는 남한과 북한이 각각 10개씩 제안해 총 20개의 우리말이 태풍 이름으로 쓰인다.

우리나라가 제안한 태풍 이름은 개미, 제비, 나리, 너구리, 장미, 고니, 수달, 메기, 노루, 나비이고, 북한은 기러기, 소나무, 도라지, 버들, 갈매기, 봉선화, 매미, 민들레, 메아리, 날개라는 이름을 제출했다.

태풍 이름은 총 140개가 존재하지만, 큰 피해를 입힌 경우에는 제명되기도 한다. 2009년 필리핀에 큰 피해를 줘 영구 제명된 마카오의 ‘파마’가 대표적이다.

2003년 우리나라에 큰 피해를 입혀 회자되는 태풍 ‘매미’도 제명된 사례다. 태풍 ‘매미’가 퇴출된 자리는 ‘무지개’가 차지했다.


서창완 기자 seotive@g-enews.com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805 [기타뉴스]코레아나 늑대거미, 말미잘루스...동물의 학명 어떻게 지을까 2017.11.03 1142
804 콜린스 선정 올해의 단어는?…트럼프발 ‘가짜 뉴스’ 2017.11.03 1021
803 "국물 아니라 궁물"…다문화자녀 한글 가르치는 한족 선생님 2017.10.30 1134
802 ‘몰카’와 ‘불법촬영’의 차이 2017.10.30 1122
801 [기타뉴스]국어대사전, 페미니스트에 한 걸음 더 2017.10.30 1308
800 [인터뷰] 한글학회 권재일 회장 “훈민정음 반포 일등공신 신숙주 재평가 마땅, 27일 신숙주 학술대회” 2017.10.24 1274
799 [김기중 기자의 교육 talk] 한류·한글 열풍…해외 한국어 교육 확산 기회로 2017.10.24 1265
798 세종대왕, 한글 그리고 여주, 디자인과 만나다! 2017.10.24 1544
797 "취업난에"…뉴스 내 최다 등장 신조어는 '스펙' 2017.10.20 1254
796 [김동환 기자의 수요돋보기] "어쩌죠? 우리 아이의 받아쓰기 점수가 너무 낮아요" 2017.10.20 1210
795 “우리말 맞아?” 지자체 조례 ‘일본식 한자어’ 정비 2017.10.20 1237
794 '오지다' '지리다'…요새 유행중이라는 '급식체' 어떻게 생각하세요 2017.10.17 1905
793 “왜 우리 구에만 장애인학교” … 혐오 표현 범람시대 “여혐은 잘못” 지적했다 “죽여버리자” 공격받기도 2017.10.17 1459
792 “엑소 좋아 한국어반 진학… 한국 대학 가고 싶어” 2017.10.17 1407
» 태풍 란 일본 향해 북상 중… 140개 태풍 이름은 누가 정할까 2017.10.17 1234
790 <전국 국어학 학술대회>"바람직한 국어순화 방향"(10.13) 2017.10.12 1290
789 한글은 세종대왕의 애민정신에서 창제됐다 2017.10.11 1308
788 ‘댕댕이·판팡띵소·띵곡’ 무슨 뜻?… 야민정음을 아시나요 2017.10.11 1751
787 [맞춤법의 재발견]<24> ‘완전 좋다’는 틀린 말 2017.10.11 1469
786 내일 '571돌 한글날' 경축식…'우리말'로 쓴 식순 눈길 2017.10.08 1292